치바의 예술 경험하기


2018.04.02

NAVITIME TRAVEL EDITOR

도쿄에서 한 시간 남짓한 거리에는 도쿄만 동부의 간토 평야와 보소 반도에 걸쳐 위치한 치바현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관광객이 나리타 국제공항을 오가며 이 지역을 지나쳐 가고는 하지만, 치바는 문화와 아름다운 풍경, 역사로 가득한 곳입니다.

  • 치바는 훌륭한 서핑 장소와 웅장한 산,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랑하며, 또한 놓쳐서는 안 되는 숨은 미술관들로 가득합니다. 치바의 미술관들은 지역 문화와 역사를 깊게 연구하면서 지역 주민들의 지원 및 많은 국제기관의 협력을 통해 생성된 현대 예술 분야를 활발히 다루고 있습니다. 각 장소마다 누구나 즐기고 답사할 수 있는 독특한 테마와 컬렉션은 전 세계 방문객을 이곳으로 불러모으고 있습니다.

  • 02

    호키 미술관

    호키 미술관

    호키 미술관

    호키 마사오에 의해 수집된 호키 미술관의 컬렉션은 일본 최초로 현실주의 회화를 전문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미술관은 치바에서 꼭 들러봐야 하는 곳 중 하나인 아름다운 쇼와노모리 공원 옆에 있습니다. 이곳은 유명 작가부터 떠오르는 신예 작가까지 작가 약 50명의 400점이 넘는 작품을 소장하고 있으며, 관람객은 갤러리의 부드러운 곡선을 따라 전시된 각각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도쿄에서 어느 정도 거리가 떨어진 만큼 관람객이 많지 않아 원하는 만큼 느긋하게 작품을 즐길 수 있습니다.

  • 03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수상 경력에 빛나는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은 치바현 중앙에 위치한 작고 아름다운 갤러리입니다. 이 미술관은 잘 관장된 현대 미술 작품뿐만 아니라 인근 다카타키 호수의 환상적인 전망까지 제공합니다. 상설 전시는 일 년에 네 번 변경되며 작품은 이치하라시 소장 작품 중에서 가져옵니다. 미술관은 지역 사회의 협력을 통해 만들어졌으며, 커다란 조각 정원과 호수로 이어지는 계단을 갖춘 아름다운 자연경관이 그 가치를 더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근에는 피자 전문점도 있으므로 치바에서 하루를 보내는 여행객이라면 이곳에 들러 맛있는 피자를 맛보셔도 좋습니다.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 04

    가나야 미술관

    가나야 미술관

    가나야 미술관

    가나야 미술관은 고대 신들이 거주하는 노코기리야마의 신성한 산과 바다 사이에 자리합니다. 노코기리야마는 들쑥날쑥 한 절벽들로 인해 말 그대로 “톱산”이라는 뜻의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미술관의 규모는 작지만 반 고흐 등의 유럽 예술가들에게 영향을 끼친 호쿠사이와 같은 거장들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으며, 지역의 역사적 연구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미술관의 조각 정원은 경사진 짙푸른 초목에 둘러싸여 있습니다. 등산을 하거나 유명한 노코기리야마 로프웨이를 경험하기 위해 이 지역을 방문하였다면, 이 매력적인 미술관에도 들러 치바의 역사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가나야 미술관

    가나야 미술관

    가나야 미술관

    가나야 미술관

    치바는 도쿄나 교토와 같은 일반적인 관광지와는 또 다른 매력적인 명소들을 갖추고 있습니다. 하루 정도 이곳에 들러 특별한 경험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호키 미술관
    rating

    4.5

    151 건의 후기
    place
    Chiba Pref. Chibashi Midori-ku Asumigaokahigashi 3-15
    phone
    0432051500
    opening-hour
    10:00-17:30
    전체보기arrow
    이치하라 호반 미술관
    rating

    3.5

    27 건의 후기
    place
    Chiba Pref. Ichiharashi Funyu 75-1
    phone
    0436981525
    전체보기arrow
  • 노코기리야마 미술관
    place
    치바현 훗츠시 가나야 2146-1
    phone
    0439698111
    opening-hour
    10:00-17:00(최종 입장16:30)
    전체보기arrow

이 기사를 포함한 정리 기사는 이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