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 Travel by NAVITIME - Japan Travel Guides, Transit Search and Itinerary Planner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교토 북쪽의 미야즈만에 위치한 아마노하시다테는 ‘하늘로 이어진 다리’라는 이름처럼 일본의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볼 수 있는 장소 중 하나로 꼽힙니다. 교토에 있을 시간이 충분하다면 소나무로 둘러싸인 모래톱과 그 주변 지역을 방문하여 다양한 것을 보고 즐길 수 있습니다. 환상적인 자연경관부터 역사적인 상징물과 작은 놀이공원까지, 아마노하시다테에서 뜻깊은 하루를 보내보십시오.

  •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즐기는 방법은 높은 곳에서 아마노하시다테를 내려다보는 것입니다. 근처 산비탈에 있는 아마노하시다테 뷰랜드로 향해보십시오. 이 작은 놀이공원에서는 다양한 놀이기구와 만의 환상적인 전경을 즐길 수 있습니다. 뷰랜드는 보통 오전 9시에서 오후 5시까지 운영되지만 운영 시간은 계절에 따라 달라지며, 입장료는 성인 850엔, 어린이 450엔, 6세 미만일 때는 무료입니다.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모래톱 북쪽 끝에는 교토 북쪽 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문화적 신사 중 하나인 모토이세 고노 신사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곳은 태양신(아마테라스)과 의식주를 관장하는 지역 신인 도요우케히메의 고향이었습니다. 두 신은 모두 이후에 이세 신궁의 내궁 및 외궁에 안치되었으며, 이 고노 신사가 모토이세(‘이세의 유래’)로 불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또한 교토의 아름다운 작은 명소인 이곳에는 지역 내 유일한 폭포이자 일본 최고의 100대 폭포 중 하나도 자리하고 있습니다. 미야즈의 언덕 가장자리에 있는 가나비키 폭포는 마치 스튜디오 지브리 영화의 한 장면에서 볼 수 있을법한 무성하고 자연 그대로의 경관을 자랑합니다. 그림 같은 배경을 따라 여러 산책로를 걷다 보면 교토의 잘 알려지지 않는 장소들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사시사철 환상적인 경치를 자랑하지만, 연 2회 열리는 불 축제를 구경하기 위해서는 7월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도시의 작은 절 중 하나인 지온지 절은 비록 크기는 작지만 그 역사는 깊습니다. 이곳은 일본에서 가장 널리 수행되는 불교인 임제종의 사찰입니다. 요즘은 교토에서 가장 유명한 벼룩시장 중 하나가 이곳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매월 15일이면 비가 내리든 우박이 내리든 아니면 햇볕이 내리쬐든 간에 150여 명의 예술가가 모여 여러 가지 물품을 판매합니다. 각각의 가판대에서 다양한 물건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전통적인 일본 기념품부터 현대적인 액세서리와 음식까지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높은 곳에서 아마노하시다테의 감상을 마쳤다면, 관광선 투어를 통해서 아마노하시다테를 색다르게 즐겨보십시오. 모래톱을 따라 북쪽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관광선 투어는 약 12분가량 진행되며 비용은 편도 530엔입니다. 관광선 위에서 날아오는 이곳 갈매기들에게 먹이를 줄 수도 있습니다.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아마노하시다테의 놀거리

    天橋立
    거리 주소
    京都府宮津市文珠
    전화 번호
    天橋立ビューランド
    거리 주소
    京都府宮津市文珠
    전화 번호
    0772-22-5304
    籠神社
    거리 주소
    京都府宮津市字大垣430
    전화 번호
    0772-27-0006
    智恩寺(文殊堂)
    거리 주소
    京都府宮津市字文珠466
    전화 번호
    0772-22-2553
  • 天橋立観光船
    거리 주소
    京都府宮津市字文珠466
    전화 번호
    0772-22-2164
  • Facebookでシェアする
  • Twitterでシェアする

추천 기사 (여행 목적 별)

놀거리
더 보기

추천 기사 (지역별)

더 보기

신착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