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루코 온천 소개


2018.03.12

NAVITIME TRAVEL EDITOR

  • 현지인들이 즐겨 찾지만 다른 곳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나루코 온천은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일본의 독특한 지역입니다. 놀라운 온천과 고풍스러운 전통 공예품, 아름다운 경치가 있는 이 김으로 자욱한 온천 마을에 오게 되면 마치 다른 세계에 들어선 듯한 기분이 듭니다. 미야기현 북동부에 위치한 이곳은 센다이 중심부에서 약 70km 떨어져 있어 시간적 여유가 얼마나 있느냐에 따라 당일치기 또는 주말 여행으로 떠나기 좋은 곳입니다. 나루코 온천의 풍부한 볼거리와 놀거리를 어떻게 탐험할지는 사실 개개인에게 달려 있지만, 한 가지 확실한 점은 도착한 후에는 이곳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입니다.

    이 온천 마을은 미야기의 주요 도시인 센다이 근처에 위치하지만 전혀 다른 세계에 온 듯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이처럼 딴 세상 같은 분위기를 느끼게 하는 이유의 상당 부분은 경치 좋은 화산 중턱에 인접한 위치 때문일 것입니다. 실제로 이곳에는 18,000년 전에 일어난 화산 폭발로 형성된 가타누마 호수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호수는 pH 1.6이라는 높은 산성도를 띠고 있어 수영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지만 이곳에서 산행 및 등산을 할 때 놀라운 배경을 선사합니다.

    나루코 온천에는 가타누마 호수 외에도 여러 다른 신기한 수역이 존재합니다. 이 일대는 온천 활동이 활발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이 지역을 돌아다니는 동안 곳곳에 있는 다양한 공중 족욕탕을 유심히 살펴보기 바랍니다. 이들 작은 탕의 상당수는 일반인에게 무료로 개방되어 있으며 현재까지 동네 주민들이 모여 담소를 나누는 장소로 종종 이용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 지역에는 400개의 개별 온천이 있는데 이는 달리 말해 모든 피부 유형에 맞는 탕이 있다는 뜻입니다. 대부분의 호텔과 료칸 역시 자신만의 온천을 따로 보유하고 있으므로 야외 온천 중에서 고르기 어렵다면 언제든지 묵고 있는 시설로 돌아가 치유력을 지닌 이곳의 온천수를 즐길 수 있습니다.

    현지인들이 온천을 즐기는 또 다른 독특한 방법은 천연 온천에서 온천 계란을 익혀 먹는 것입니다. 이곳의 현지 온천은 따듯하면서도 온도가 일정하기 때문에 계란을 천천히 익혀 반숙란을 만들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소스만 약간 곁들여 숟가락으로 떠먹는 온천 계란은 나루코 온천의 명물로, 기분이 내킨다면 현지의 여러 매장에서 계란 조리 세트를 구입하여 직접 계란을 익혀볼 수도 있습니다.

    나루코 온천에 가는 가장 좋은 방법은 센다이역에서 열차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센다이역에서 JR 도호쿠 신칸센을 타고 후루카와역에 가서 현지 리쿠토선으로 갈아타면 됩니다. 요금은 편도 기준 약 3,650엔입니다. 이곳에 있는 동안 여러 목욕탕에 가볼 생각이라면 정액 요금 1,300엔으로 다양하게 출입 가능한 유메구리 티켓을 구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나루코온센
    place
    미야기현
    가타누마 호수
    place
    Miyagi Pref. Osakishi Narukonsen Yumoto
    센다이
    place
    미야기현

이 기사를 포함한 정리 기사는 이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