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2017.10.04

NAVITIME TRAVEL EDITOR

세계적으로 유명한 후지산에 비해 비교적 덜 알려져 있기는 하지만, 하쿠산은 일본 3대 명산 중 하나로 후지산과 동일하게 중요한 입지를 누리고 있습니다. 당일치기 여행을 통해 이 주변의 풍성한 자연을 탐험하다 보면 내 안에 숨어있는 탐험가 본능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 이시카와현에서 이 푸르른 산악 지대는 맛있는 해산물 요리만큼이나 소중하게 여겨집니다. 후지산처럼 하쿠산 역시 지난 350년 동안 휴면 중이지만, 잠재적으로는 여전히 활화산입니다. 이곳은 높은 강수량으로 인해 짙은 녹색과 푸른색의 아름다운 풍경이 지평선에 걸쳐 넓게 펼쳐져 있습니다. 국립공원을 통과하는 구불구불한 길을 가다 보면 흥미로운 다리들, 자연 폭포, 성지, 온천 및 수많은 동식물이 있는 미로와 같은 구역을 지나게 됩니다.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일본의 성산 중 하나로 여겨지는 하쿠산에는 그 어떤 산들보다 더 많은 신사가 있습니다. 신도의 중심에는 자연의 영에 대한 믿음이 있으며, 산 중 신사의 대부분은 하쿠산의 자연 현상을 숭배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가장 크고 접근성이 좋은 신사 중 하나는 시라야마 히메 신사이며, 가나자와에서 차로 45분이면 갈 수 있습니다. 이곳은 3,000개나 되는 여러 시라야마 신사의 총본산이기 때문에 많은 신도들이 참배를 드리고 미래의 번영을 빌기 위해 도처에서 찾아옵니다.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산간 지역에서 조금 더 깊이 들어가 있는 시라미네 마을에는 하쿠산과 인접해 있어 이 지역에서 가장 중요하고 방문객이 많은 신사 중 하나가 된 시라미네 신사가 있습니다. 이 마을에서는 주변의 수많은 천연 온천들 중 하나를 방문하기 전에 현지 음식점에 잠시 들러 정겨운 시골 마을 분위기 속에서 점심을 즐길 수 있습니다. 온천을 방문하고자 한다면 하쿠산 시라미네 온천 리조트, 하쿠산 덴보노유, 고젠소 및 시라미네 소유 등을 추천합니다.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이 산악 지역에서는 졸졸 흐르는 개울, 거세게 흐르는 강, 자연적으로 형성된 폭포 등, 물과 관련된 다양한 자연 환경을 길을 가다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 지역은 풍부한 양의 물 때문에 거대한 데도리강 댐이 지어졌는데, 높이 150m, 물을 담을 수 있는 면적은 약 400km2에 달합니다. 인상적인 모습의 이 사력댐은 그 위에서 경치를 즐기기에도 좋은 장소입니다.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하쿠산 국립공원으로의 당일치기 여행

    자신만의 속도로 구석구석에 숨겨진 하쿠산의 아름다움을 찾아 즐기는 것이 이 국립 공원에서 하루를 보내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일 것입니다. 하쿠산을 온전히 즐기려면 렌터카를 빌리는 것이 좋지만, 번거로움 없이 주요 명소까지 갈 수 있는 버스 투어를 가나자와역에서 예약할 수도 있습니다. 산 하면 바로 등산을 떠올리는 사람들을 위해, 5월 및 9월 사이에 이곳을 방문한다면 선택할 수 있는 몇 가지 옵션이 있습니다. 하쿠산을 오르고 내려오는 당일 등산 코스로는 가가젠조도를 추천하며, 출발점은 벳토데아이 등산로 입구입니다.

    하쿠산 국립공원
    place
    Toyama prefecture, Ishikawa prefecture, Fukui prefecture, Gifu prefecture
    하쿠산
    place
    이시카와현
    시라야마히메진자 신사
    rating

    4.5

    125 건의 후기
    place
    Ishikawa Pref. Hakusanshi Sannomiyamachi D 105-1
    phone
    0762720680
    가나자와
    place
    이시카와현

이 기사를 포함한 정리 기사는 이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