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2017.10.03

NAVITIME TRAVEL EDITOR

다카오카시는 400년간 도야마 공예품의 중심지였던 곳으로, 동 및 수많은 기타 금속 공예품의 생산량을 90% 이상 차지합니다. 다카오카에 오게 된다면 인기 공예품 브랜드인 주식회사 노사쿠에 가보는 것이 좋습니다. 방문객들은 이곳에서 제작 체험과 공장 견학, 개방된 공간의 카페와 상점에서의 휴식을 통해 생산 과정에 대해 자세히 배울 수 있습니다.

  • 다카오카 공예는 오랜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최근 새로 이전한 주식회사 노사쿠는 전통 방식과 현대적이고 정교한 디자인을 혼합해 다카오카의 상징적인 공예품을 새롭게 선보이는 세련된 공간을 제공합니다. 지금의 모던한 테마와는 달리, 노사쿠라는 이 가족 경영 회사는 1916년 처음 시작할 당시 불교 제단, 다기 세트와 화병 등을 판매했습니다. 지금은 조명과 액세서리에서부터 풍경 및 호텔과 레스토랑에서 쓰이는 정교한 식기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물건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수 세기에 걸쳐 구리 생산은 은색 주석으로 발전했고, 이는 오늘날 노사쿠가 가장 잘하는 분야가 되었습니다. 1층에 있는 NOUSAKU LAB은 전통적인 모래 거푸집 주조 방식을 이용해 주석으로 자신만의 예술 작품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제작 체험은 문진과 술잔 등 6개의 품목 중에서 선택할 수 있는데, 특히 술잔의 경우 주석이 사케의 시원함과 신선한 맛을 유지하는 가장 좋은 재료 중 하나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모래로 거푸집을 만든 후 240도로 가열한 주석을 모래 거푸집에 부어 단단하게 굳힙니다.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자신이 직접 만들어 보는 것 외에 두 곳의 사내 공장 중 한 곳 또는 두 곳 모두를 무료로 견학하며 전문가가 제작하는 모습을 구경할 수도 있습니다. 거푸집은 원래 제작 체험에서 보여준 것처럼 모래와 점토, 물을 이용해 만들어졌지만, 노사쿠는 실리콘 거푸집을 사용하는 쉽고 친환경적인 방법을 개발해 공장에서 활용하고 있습니다. 노사쿠는 지속적으로 고품질의 세련된 제품을 생산하는 인기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했고, 이들 제품은 다카오카에 있는 노사쿠 건물에서 생산되어 전국 및 해외 유명 백화점으로 배송됩니다.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개방된 공간의 중앙에는 섬세한 보석류와 샴페인 잔을 비롯한 주석 및 황동 제품들이 가득한 선반을 자랑하는 Factory Shop이 있습니다. 이곳은 주석 상자에 담긴 화과자 등 다카오카 본사에서만 판매하는 한정판 제품을 손에 넣을 수 있는 곳입니다.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사내 카페인 IMONO KITCHEN에서는 노사쿠 제품이 실제로 쓰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편안하게 점심을 즐길 수 있는 이곳은 현지 재료로 만든 동서양의 여러 요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좋은 형태의 주석 식기에 담아 제공합니다.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노사쿠의 다카오카 공예품

    안타깝게도 노사쿠의 새 위치는 Office Park라고 불리는 도시 바깥쪽에 있는 작은 사업 지구의 여러 사무실 건물들 틈에 숨어 있어 찾기 어렵기로 유명합니다. 차나 버스를 타고 이곳으로 이동하기 전에 반드시 공식 웹사이트에서 새 주소를 확인하기 바랍니다. 버스는 시내 중심에서 출발해 Office Park의 끝에 내려줍니다. 10분쯤 걸어서 반대쪽 끝에 도착하면 오른쪽에 빨간 지붕의 노사쿠 건물을 찾을 수 있습니다.
    http://www.nousaku.co.jp/main/en/

    Nosaku
    rating

    4.5

    19 건의 후기
    place
    Takaoka City Office Park 8-1 in Toyama Prefecture
    phone
    0766630001
    塩谷オフィスパークビル
    place
    富山県高岡市オフィスパーク
    no image

이 기사를 포함한 정리 기사는 이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