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eur de luxe」 외관

그대로 먹고 싶은 최고급 생 식빵「후루후 드 루크스」Fleur de luxe(フルーフ ドゥ リュクス)


2018.11.20

NAVITIME TRAVEL EDITOR

「Fleur de luxe」 외관

「Fleur de luxe」는 심혈을 기울여 고른 재료와 제조법으로 만든 '최고급' 식빵 전문점. 식빵의 풍미는 1일째에는 수분이 많고 고소하며 속은 쫀쫀, 2일째에는 감칠맛, 특히 단맛을 강하게 즐길 수 있다. 3일째 정도에는 균형이 잘 잡힌 맛이 된다. 하루마다 풍미가 달라지는 것을 느끼고 싶다면 굽는 것 보다는 그대로 먹는 것을 추천. 여러 종류의 식빵이 모여있으므로 자신의 입에 맞는 빵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기프트 박스가 준비되어 있어 선물용으로도 최적.

이 기사를 포함한 정리 기사는 이쪽